담임목사
> 교회소개 > 담임목사
조회 수 21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당신은 변명에 익숙한 사람이 아닙니까?

오늘날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완벽하게 책임지려고 하는 사람은 쉽게 만날 수 없습니다. 이 세상은 변명하는 자들로 득실대는 곳이 돼버렸습니다. 다른 사람을 희생자로 몰아대는 문화풍조 속에서 우리의 잘못은 항상 누군가 다른 사람의 탓이 되고 있습니다. 물론 탓할 상대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정부에서부터 부모, 우리가 다녔던 학교, 텔레비전, 직장상사 혹은 또 다른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끌어댈 대상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가끔씩은 우리가 늘어놓는 변명들이 유머스럽기까지 합니다. 자동차사고를 당한 사람들이 보험회사에 제출한 다음과 같은 실제의 기록들을 보면 사고의 이유들은 너무도 다양합니다.

 

* 파리를 잡으려고 하다가 그만 전봇대를 들이 받았습니다.

* 집으로 돌아오다가 길을 잘못 들어 나무를 받았습니다. 우리 집에는 나무가 없거든요.

* 그 사람이 길을 막무가내로 달리는 바람에 그 사람을 피하려고 몇 번 휘청거렸는데 결국 충돌하고 말았습니다.

* 길가에 세워두었던 차를 막 몰고 나오는데 장모님을 힐끗 보다가 강둑을 받았습니다.

* 40년 동안 운전하다가 핸들잡고 졸아 본적은 한 번도 없었는데 그만 깜빡했습니다.

* 전신주가 빠른 속도로 달려들었습니다. 빨리 피하려고 했지만 그만 전신주가 날 들이 받아버렸습니다.

* 그 보행자는 어느 방향으로 갈지 몰라 횡설수설하고 있었죠. 그래서 그만 내가 그 사람을 치고 말았던 겁니다.

 

어리석은 변명들입니다. 그렇지만 여러분 자신도 직장에 지각하거나 마감시간까지 일을 끝내지 못했거나 일을 망쳤을 때 똑같이 어리석은 변명을 할 것입니다.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게으른 자는 말하기를 사자가 밖에 있은즉 내가 나가면 거리에서 찢기겠다 하느니라.”(22:13)

벤자민 프랭클린은 변명에 능숙한 자는 다른 어떤 것에도 능하지 못하다." 라고 했습니다.

변명하는 자는 실패자입니다. 세상에 우뚝 서서 자신의 실패를 인정하십시오. 그러면 오히려 승리자가 될 수 있습니다.

용감한 자는 변명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실수로부터 배웁니다. 선린순복음교회 형제자매여 금주도 주님과 함께 승리하십시오.

예수님의 작은 노예가 되고 싶은 변임수 목사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브라가의 골짜기 변임수목사 2012.12.23 3298
65 고난 중의 피난처 변임수목사 2012.12.09 2799
64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방법 변임수목사 2012.12.02 2949
63 불완전한 이들을 다루시는 하나님의 방법 변임수목사 2012.11.25 2839
62 성공적으로 자신을 경영하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11.18 2705
61 불평불만을 그만 두라. 변임수목사 2012.11.11 2855
60 실패를 두려워 말라. 변임수목사 2012.11.04 2953
59 감사 하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10.28 2137
58 균형 잡힌 삶을 살고 있습니까? 변임수목사 2012.10.21 2972
57 기독교는 죄 사함과 생명을 주는 종교 변임수목사 2012.10.07 1904
56 어려운 문제 속에서 믿음으로 사는 비결 변임수목사 2012.09.30 2864
» 당신은 변명에 익숙한 사람이 아닙니까? 변임수목사 2012.09.23 2137
54 미래를 준비하는 법 변임수목사 2012.09.16 1880
53 만남을 가꾸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09.09 2648
52 피곤을 이기고 활력을 되찾으려면 변임수목사 2012.09.02 2683
51 현명한 판단을 위한 여덟 가지 원리 변임수목사 2012.08.26 2152
50 무엇을 염려하십니까? 변임수목사 2012.08.19 2444
49 당신은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 ② 변임수목사 2012.08.12 2009
48 당신은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 변임수목사 2012.08.05 2049
47 당신의 감정이 상처를 입을 때...! 변임수목사 2012.07.29 19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