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 교회소개 > 담임목사
2012.12.23 16:41

브라가의 골짜기

조회 수 32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브라가의 골짜기

크리스챤이 경험하는 좌절감은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역대하 20:1-13 에서 보면 여호사밧이 하나님 앞에서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여호사밧은 유다를 지키기 위해 경제, 교육, 외교 등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만큼은 철저히 나라를 지키고자 했다. 그러나 자신이 생각지도 않았던 모압과 암몬 자손이 공격 해왔을 때 여호사밧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두려움을 솔직히 드러내며 간구하였다. 그는 인간적인 수단과 잔꾀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스스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정직한 모습을 고백한 것이다.

 

여호사밧의 이런 모습에 하나님은 󰡒두려워 말고 놀라지 말라. 이 전쟁은 너희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속한 것이다󰡓라고 그를 위로하시며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 주신다. 모든 것이 내 것이 아닌 하나님께로 그 소유권과 결정권을 의탁하면 그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 된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믿음 안에서 사는 삶의 모습이다. 신앙의 본질은 나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내 안에서 역사하시는 것을 보는 것이고, 나의 삶 역시 하나님의 역사로 진행 되어야 한다. 이런 역사하심을 위해 우리는 감사와 찬송만을 올릴 뿐이다.

 

우리 모두는 신앙의 본질 앞에 우뚝 서서 브라가의 골짜기를 경험하며 하나님의 역사 하심에 감사와 찬송하는 믿음의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아멘

 

지난 세월 동안, 끊임없이 󰡐성숙󰡑을 위해 달려 왔지만, 생각지도 않았던 부분에서 좌절 할 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 안에서 일하시는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보면서 하나님에 대한 신뢰를 조금씩 느끼게 되었던 것 같다.

 

우리의 믿음은 나를 지으신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사시도록 그리고 나의 주인이 되시도록 비켜 드리는 것 같다. 하나님에 대한 신뢰가 깊어질수록 굴복하는 것도 조금씩 수월해지며, 나보다는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더 낫다는 믿음이 생길 때 모든 문제 앞에서 내 생각을 비껴 서는 일이 쉬워질 수 있는 것 같다.

 

그러나 내가 가장 애착을 느끼고 가장 사랑하는 부분 앞에서는 참으로 이런 믿음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다.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당연히 내 생각보다 낫다고 여기지만 주님의 역사는 당장 보이는 것이 아니고 때를 기다리고 인내해야 하는 과정이 사실 나는 힘들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신뢰와 믿음이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바라시는 것이겠지만 순간순간 찾아오는 불안과 좌절감은 참으로 나를 무력하게 만들고 의혹의 늪으로 빠지게 한다. 그러나 신앙은 선택임을 분명히 알기에 다시 한번 정신 차리고 항상 하나님을 택할 수 있도록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기를 기도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브라가의 골짜기 변임수목사 2012.12.23 3298
65 고난 중의 피난처 변임수목사 2012.12.09 2799
64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방법 변임수목사 2012.12.02 2949
63 불완전한 이들을 다루시는 하나님의 방법 변임수목사 2012.11.25 2839
62 성공적으로 자신을 경영하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11.18 2705
61 불평불만을 그만 두라. 변임수목사 2012.11.11 2855
60 실패를 두려워 말라. 변임수목사 2012.11.04 2953
59 감사 하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10.28 2137
58 균형 잡힌 삶을 살고 있습니까? 변임수목사 2012.10.21 2972
57 기독교는 죄 사함과 생명을 주는 종교 변임수목사 2012.10.07 1904
56 어려운 문제 속에서 믿음으로 사는 비결 변임수목사 2012.09.30 2864
55 당신은 변명에 익숙한 사람이 아닙니까? 변임수목사 2012.09.23 2137
54 미래를 준비하는 법 변임수목사 2012.09.16 1880
53 만남을 가꾸십시오. 변임수목사 2012.09.09 2648
52 피곤을 이기고 활력을 되찾으려면 변임수목사 2012.09.02 2683
51 현명한 판단을 위한 여덟 가지 원리 변임수목사 2012.08.26 2152
50 무엇을 염려하십니까? 변임수목사 2012.08.19 2444
49 당신은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 ② 변임수목사 2012.08.12 2009
48 당신은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 변임수목사 2012.08.05 2049
47 당신의 감정이 상처를 입을 때...! 변임수목사 2012.07.29 19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